• 최종편집 : 2018.9.21 금 11:07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계란 유통구조 개선 위한 가격정산제도 도입양계협회, 후장기 제도 개선 통한 투명한 거래질서 확립

[전업농신문=김민수 기자](사)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최근 남기훈 부회장, 송복근 경기도지회장, 하병훈 포천지부장과 계란유통협회 김낙철 회장, 최홍근 비상대책위원장, 이상호 유통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계란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업무협의 개최했다.

이 자리는 생산자와 유통인과의 계란 거래에 있어 수십 년간 관행으로 이뤄졌던 후장기 가격 정산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농가와 유통인 간의 상생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후장기라는 제도는 전 세계적으로 찾아볼 수 없는 가격 정산제도로 생산자와 유통인은 후장기에 대한 폐단과 개선의 공감대를 인식한 자리였다.

협의 결과 계란 거래가격(거래명세서 또는 계산서발급)을 1달 단위에서 1주일 단위로 정산하고 계란 가격도 주 2회 발표키로 합의했다.

또한 가격변동 시 즉시 반영하여 가격 결정의 투명성을 확보했다.

이 자리를 통해 농가는 안전한 계란 생산에만 전념하여 유통인은 판매에만 전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그리고 본회에서는 1회 이상 농가들의 유통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여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한양계협회와 계란유통협회는 앞으로 계란 소비 확대와 관련 정책 교류를 활발히 진행키로 했으며 소비자가 원하는 안전축산물 공급에 적극 앞장설 계획이다.

김민수 기자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