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1 화 12:26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고추 바이러스병 피해 증가... 예방적 방제 필요무안군, 고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피해 최소화 총력

[전업농신문=강성용 기자]무안군(군수 김산)은 최근 고온 다습한 기후로 고추 바이러스병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지역의 고추 재배농가에게 고추 바이러스병 피해방지를 위한 해충방제 등 예방적 방제활동을 당부했다.

농가에서‘칼라병’으로 불리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는 새로  나오는 줄기 부분이 마르면서 괴사하거나, 잎에 원형의 무늬가 생기고, 과실은 얼룩덜룩 해지는 증상을 보인다.

고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는 병이 발생되면 직접적 치료가 사실상 불가능 하므로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방제하여 병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피해예방을 위해 병징이 보이는 개체는 바로 뽑아 소각이나 매몰하는 방법으로 감염주를 없애고, 즉시 매개충을 철저히 방제해야 한다.

또한, 해충 피해가 심한 고추농가의 경우 방제 효과를 높이려면 5~7일 간격으로 유효성분이 다른 2~3가지의 약제를 번갈아 뿌려줘야 한다.

군 관계자는 “고추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서는 초기에 감염주를 제거하고, 적용약제로 해충방제를 철저히 해야한다”면서 농가의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다.

강성용 기자  wfv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