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16 금 17:4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여름 휴가철 피서시설 식품위생 점검…201곳 적발식약처, 피서지 주변 음식점 1만4825곳 점검

[전업농신문=김민수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달 18일부터 지난 13일까지 해수욕장·국립공원 등 피서지 주변과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점 등 1만4825곳을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 201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사용 목적으로 보관(26곳) △조리장 위생상태 불량 등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52곳) △종업원 건강진단 미실시(92곳) △시설기준 위반(16곳) 등이다.

위반 장소별로는 해수욕장‧국립공원‧휴양림 등 피서지 주변(50곳), 고속도로휴게소‧공항‧역‧터미널(41곳), 대형마트‧편의점(11곳), 여름철 다소비 식품 조리‧판매업체(99곳) 등이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3개월 이내에 재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점검 대상 음식점에서 식품 178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검사가 완료된 1235건 중 콩국수와 콩물 등 7개 조리식품에서 대장균이 검출돼 영업정지 등 행정 조치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휴가철을 맞아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만큼 음식점 등 식품취급업소 관계자의 꼼꼼한 식품 안전관리와 소비자의 철저한 손 씻기 등 개인 위생관리를 당부한다”며 “앞으로도 계절별‧시기별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중 위생 점검을 실시해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식품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하면 된다.

김민수 기자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