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15 월 14:49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플럼라인생명과학, 모돈용 면역조절제 ‘라이프타이드’ 호주ㆍ뉴질랜드 수출 계약

[전업농신문=강성용 기자]플럼라인생명과학 (대표이사 김경태)은 자사의 신약인 라이프타이드(LifeTide® SW 5)를 호주의 양돈전문회사인 APIAM과 독점 판매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미국 나스닥상장사인 이노비오의 유전자 치료제(DNA plasmid) 플랫폼 기술로 개발된 모돈용 플라스미드코딩 동물용의약품 라이프타이드는 2008년과 2012년에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세계최초로 산업동물용 유전자 재조합 동물용의약품으로 승인을 받은 바 있고, 지난 5월엔 국내 검역본부로부터 수입품목허가 허가를 득한 후, 본격적인 해외마케팅을 추진한 노력의 첫 과실을 수확을 한 셈이다.

이번 계약의 주요 내용은 계약금 30만달러와 최소 10년간의 독점판매로 이루어져 있으며, 먼저 계약 당사자인 호주의 APIAM이 향후 1년안에 라이프타이드(LifeTide® SW 5)를 호주 및 뉴질랜드 검역당국으로부터 모돈 뿐만 아니라 자돈에게도 주사할 수 있는 제품으로 승인을 받은 후 본격적인 매출이 이루어지는 2019~2020년부터 연간 최소 100만마리 이상에게 판매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또한 플럼라인생명과학과 APIAM사는 향후 호주와 뉴질랜드의 양돈시장 뿐만 아니라 낙농시장 및 말 시장 이 주요 타겟이며 호주 APIAM사가 직접 임상 및 제품등록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플럼라인생명과학이 개발하는 반려동물용 암 치료제도 호주APIAM과 우선협상을 통해 호주 및 뉴질랜드 반려동물시장을 공동개발 하기로 했으며 전세계 2위 규모인 북미 (USA, Canada)의 양돈시장도 양사가 공동 개척하기로 뜻을 모았다.

플럼라인생명과학의 라이프타이드는 임신한 모돈에 주사해 모돈의 활력을 최적화 시켜, 태어난 자돈의 이유 전 폐사율을 현격히 줄이고 건강하게 태어난 자돈의 출하일령을 앞당겨 농가의 수익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동물용의약품 신약이다. 

강성용 기자  wfv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