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8.16 목 19:53
상단여백
HOME 피플 인터뷰
[특별인터뷰]이해원 경기도청 친환경농업과 양곡관리팀장논 타작물 재배 전환 시 계약재배 및 판로확보 수반돼야

경기도 들녘경영체 활성화 기대…도에서 적극 지원하겠다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경기도는 정부정책사업에 발맞춰 들녘별 공동 농작업을 통한 생산비 절감 및 고품질 쌀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들녘경영체 육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도 역시 들녘경영체의 논 이용을 다양화하고 생산된 쌀‧타작물 등 가공‧체험‧관광과 같은 새로운 사업과 연계해 신소득원 창출을 위한 교육 및 컨설팅, 기반 정비, 시설 장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의 중심에서 일하고 있는 이해원 경기도청 친환경농업과 양곡관리팀장은 “벼농사에 익숙한 고령의 농업인들이 타작물 재배 경험 부족과 일손 부족 등으로 타작물 전환은 매우 어려운 선택일 뿐더러 쌀값 회복에 따라 벼 재배 농가의 논 타작물 재배전환 의지가 약화돼 있다”며 “벼 농사보다 기계화율이 낮아 노동력이 많이 필요하고 가격보존이 없다면 전환을 유도한다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타작물 재배 전환에 따른 시설과 장비, 생산자재비 등의 지원과 재배기술 습득을 위한 영농교육이 필요한 실정이다.

또한 논에 타작물 재배 전환 시 객토‧성토 등이 필요하며 생산농산물의 계약재배 및 판로확보 등이 수반돼야 한다.

이와 관련해 도에서는 들녘경영체 교육컨설팅 지원사업, 시설장비 지원사업 등 다양한 지원을 하기 위해 힘을 쓰고 있지만 사실상 신청이 저조한 것이 현실이라는 것이다.

이 팀장은 “들녘단위 지역을 경영체로 육성하면 영농비도 절감 및 효율성도 높아질 수 있고 더불어 판로확보에도 유리하다”며 “화성 참사랑영농조합법인과 고양 가와지영농조합법인처럼 도에서도 각종 지원사업 구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농가의 안정적 생산‧출하 및 소득보장을 위한 계약 재배를 증대하고 RPC 시설개선 및 쌀 가공제품 생산 시설장비 지원을 쌀 값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고품격 경기미 생산 유통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벼 매입‧건조‧저장 등을 일괄 처리함으로써 수확 후 관리비용 절감 및 경기미 품질을 향상시키고 시설 확충으로 RPC에서 수확기 농가 벼 적기 매입 및 수매량 확대 도모를 기대하고 있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