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21 금 11:07
상단여백
HOME 뉴스 임업
전국 산불방지 담당자, 산불피해 최소화 다짐산림청, ‘산불방지 발전방안 토론회’ 개최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지난 13, 14일 양일간 충북 단양군에서 지방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교육원, 전국 지자체, 한국산불방지기술협회 등 담당자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전국 산불방지 발전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봄철 산불방지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산불예방·진화·협업 등 산불방지 발전방안을 논의한다.

기관별 주제발표로는 △봄철 산불대응 개선사항(충청북도 음성군) △산불방지 우수사례(양산국유림관리소) △봄철 대형산불 대응사례(강원도청) △이동식 저수조를 이용한 효율적인 산불진화(산림항공본부) 등이 이어진다.

이종건 산림보호국장은 “올봄에는 2월 최초로 대형산불(삼척)이 발생했으며 7~8월 여름철 산불이 증가하는 등 기후변화로 인해 산불이 연중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역별·시기별 산불 원인에 따른 철저한 예방활동을 벌이고 유관기관과 함께 초동진화 대응체계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8월말까지 산불은 439건(산림 피해면적 825ha)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발생건수는 25%, 면적은 42%가 감소했다.

산림청은 9월말 추석을 전후한 시기 성묘객과 입산자의 부주의에 따른 산불발생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