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17 수 17:34
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따뜻한 잡곡차 한 잔으로 과식한 속을 편안하게농진청, 수수·검은콩·팥·메밀·보리 넣은 잡곡차 추천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맛있는 음식으로 더욱 풍성한 명절이지만 자칫 과식이나 소화불량에 시달릴 수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불편한 속을 편안하게 하는 데 도움을 주는 음료로, 수수와 검은콩, 팥, 메밀, 보리로 만든 따뜻한 잡곡차를 추천했다.

수수차는 풍부한 폴리페놀 성분으로 식사 후 혈당이 급격히 높아지는 것을 막아준다.

탄닌 성분이 들어 있어 기름진 음식을 먹은 뒤 입 안을 깔끔하게 해준다.

도정하지 않은 수수를 물에 헹궈 불순물을 거른 뒤 잘 말린다. 약한 불에서 20분씩 3번 볶아 물 1L에 수수 1큰술을 넣어 30분쯤 끓여 마신다.

검은콩차는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아 항산화 효과와 눈의 피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약한 불에 검정콩을 10분쯤 볶은 후 믹서기로 거칠게 갈아, 뜨거운 물 300ml당 1큰술을 넣어 충분히 우려낸 다음 마신다.

팥차는 칼륨과 사포닌 함량이 풍부해 몸의 부기와 노폐물 제거, 노화 예방에 도움을 준다.
깨끗이 씻은 팥을 약한 불에서 20분쯤 잘 볶은 후 굵게 부순다. 뜨거운 물 300ml에 1큰술 넣어 우려 마시거나 물 1L에 2∼3큰술을 넣고 끓여 마신다.

메밀차는 루틴이 풍부해 고혈압 등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도정한 메밀을 약한 불에서 색이 약간 변할 정도로만 볶은 후, 물 1L당 1큰술을 넣고 20분쯤 끓인다.

보리차는 식이섬유 함량이 높고 혈당 조절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속을 편안하게 하는 효과가 있어 체하거나 과식으로 속이 더부룩할 때 마시면 좋다.

겉보리를 중간 불에서 거뭇하게 변할 때까지 볶은 뒤 물 1L당 10큰술을 넣고 중불에서 15분쯤 끓여 마신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밭작물개발과 곽도연 과장은 “건강 기능 성분이 풍부한 잡곡차는 불편한 속을 달래는 데 좋다”라며, “앞으로도 국산 잡곡의 건강 기능성을 알리고 소비를 활성화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