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1 화 18:47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청양군, 올 겨울 무조건 AI‧구제역 막는다AI·구제역 특별 방역대책상황실 운영 및 선제적 대응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청양군(군수 김돈곤)은 AI 및 구제역 발생 가능성이 큰 야생철새 도래 시기가 가까워짐에 따라 지난 1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5개월간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가축전염병 발생 방지를 위해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군은 이를 위해 특별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가축 전염병 발생 시 신속한 신고 및 보고체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거점통제초소를 선제적으로 운영해 이동하는 축산농가 차량에 대한 소독을 지원할 예정이다.

10월 중 관내 소, 염소 농가(988 농가, 1만3386두)에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을 완료해 가축의 면역력 향상을 도모한다.

나아가 질병 전파 위험성이 높은 가축 밀집 사육지역, 특수가축, 소규모 농가 등 방역취약지역은 축협 공동방제단 차량을 동원해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하고 수시로 축사 내·외부를 소독하는 등 방역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AI 예방을 위해서는 산란계·종계에 대해 2주에 한 번씩 AI 검사를 하며 오리 사육농가에 대해서는 휴지기를 검토하고, 유통되는 모든 가금에 대해 출하 전 AI 검사 후 이동승인서 발급하는 등 특별관리에 들어간다.

특히, 최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여 우리나라 발생 위험도가 높아짐에 따라 외국인 고용 농장 및 남은 음식물 급여 농가에 대해 특별 관리할 방침이다.

군 산림축산과 관계자는 “AI·구제역 등 악성 가축전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구제역 예방접종과 농가 단위의 차단방역이 가장 중요하다”며 “행정, 축산단체 와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군내 유입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나아가 축산농가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