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3 목 11:00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분자표지 활용해 현장 맞춤형 새 품종 개발에 ‘박차’농진청, 유전체 정보 기반 작물 분자표지 기술 설명회 개최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 23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류갑희)과 함께 유전체 정보 기반 작물 분자표지 기술 설명회를 열었다.

‘제2회 국제종자박람회’의 부대행사로 마련된 이번 설명회는 농생명게놈활용연구사업단에서 개발한 유전체 육종 기반 분자표지를 소개하는 자리로, 2018년 기술 이전될 형질 관련 분자표지(콩, 포도), 품종 구분(인삼, 참외‧메론, 무) 분자표지, 순도 검정(인삼, 참외‧메론) 분자표지 등에 대한 발표가 이뤄졌다.

또 국내 농업 분야 육종 전문가, 민간 종자기업 연구자 등도 참석해 시장 동향과 기술 현황에 대해 논의하고, 농업 현장의 목소리를 공유했다.

분자표지는 표현형으로 나타나는 DNA 단편 또는 염기서열을 알고 있는 DNA 단편으로, 작물 내 유전체 정보를 이용해 개발된다. 이를 이용하면 일일이 유전체 해독을 하지 않고도 보다 경제적으로 원하는 형질을 쉽고 빠르게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설명회에 앞서 작물 분자표지 기술이전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은 두 기관은 유전체 정보 기반 대량 분자표지 정보화 기술가 분자표지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분자표지‧특허 기술이전 및 지원, 전문 인력 투입 등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 농생물게놈활용연구사업단에서 개발한 유전체 육종 기반 분자표지를 육종 전문가, 민간기업 등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력 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농업과학원 농생물게놈활용연구사업단 문중경 단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농업 현장에서 요구하는 새 품종을 분자표지 기술을 이용해 신속하게 생산하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실용화 가능한 기술의 지속적인 개발로 우리나라 농생명산업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