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22 금 16:09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축산 농가 현장 상담, ‘질병 분야’에서 가장 큰 도움농진청,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발표… 올해는 3월부터 실시 예정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지난해 진행한 ‘축산 현장 맞춤형 종합 상담’의 만족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축산 농가의 기술 수요에 따라 분야별 전문가들이 각 지역을 찾아가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 방법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맞춤형 종합 상담은 지난해에만 30회 이뤄졌다.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 진행된 상담에는 총 779명이 참여했으며 참여한 전문가의 평균 연령은 53.9세로 지난 2017년(58.8세)보다 5세 낮아졌고 평균 사육 경력은 17년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상담은 2017년 만족도 조사 의견을 반영해 상담 시간은 늘리고 참석 인원은 줄여 상담의 질을 높이고자 노력해 희망 지역을 대상으로 오후까지 충분한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으며 1회당 평균 참여 인원도 41명(2017년)에서 26명으로 줄었다.

그 결과 5점 만점에 4점 이상의 만족도를 보인 농가가 전체의 94.7%로 지난 7년간의 조사 가운데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각 가축별로 상담 빈도를 살펴보면 한우 농가의 경우 △알맞은 인공수정 판단 방법 등 번식 분야(18.4%) △송아지 설사병 원인과 예방법 등 질병 분야(17.5%)에 대한 상담이 많았으며 젖소 농가는 △여름철 고온 스트레스 예방과 관리(25%)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옥수수 재배 기술 등 풀사료 분야(14.3%)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돼지 농가의 경우에는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어미돼지 키우는 방법(28.4%) △구제역·돼지 유행성 설사병 등 질병 예방(27.3%)에 닭 농가는 △뉴캐슬병, 콕시듐 등 질병 예방(44.4%) △환기 팬 설치 방법 등 환경 분야(29.7%)에 대한 관심이 컸다.

또 진행된 상담의 현장 적용도 등을 조사하기 위해 한 달 뒤 실시한 전화 설문에서는 ‘질병 분야에서 도움이 됐다’는 응답(29.6%)이 가장 많았다.

축과원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축산 농가가 상담에서 배운 기술을 현장에 적용하고 이것이 농가 소득과 연계될 수 있도록 조사 결과를 꼼꼼히 분석해 다음 상담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맞춤형 종합 상담은 오는 3월부터 실시될 예정이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