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7 월 17:55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지속 가능한 한돈산업, 체계적 교육 통한 인재 양성이 좌우가야육종, 한돈혁신센터 발전 기금 500만원 전달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가야육종(대표 최영렬)은 지난 9일 대한한돈협회를 방문해 하태식 한돈협회 회장에게 ‘한돈혁신센터’ 건립을 위해 써달라며 500만원의 발전 기금을 쾌척했다.

이날 최 대표는 “돈가하락의 어려움 속에서도 체계적인 양돈 교육과 인재 육성은 지속 가능한 한돈산업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한돈혁신센터가 한돈산업의 새로운 이정표가 되는데 작게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금을 전달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하 회장은 “한돈혁신센터 건립을 위해 뜻을 함께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한돈혁신센터가 농가들에게 냄새 없는 친환경 농장 모델을 제시하고 한돈농가의 기술교육을 위해 힘쓰는 것은 물론 한돈산업의 이미지를 개선하는 대표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부경양돈농협의 자회사로 지난 20년간 국내 제일의 전문종돈장으로 자리매김해온 가야육종은 지난 2013년 농촌진흥청 우수 정액처리업체로 선정된 것은 물론 지난 2015년과 2016년 산청 종돈장과 고성종돈장이 우수 종돈장 인증을 잇따라 획득하는 등 우수 유전 자원의 보급과 함께 전문성과 청정성이 뒷받침된 고품질의 종돈 생산능력을 입증해왔다.

또한 돼지개량네트워크사업과 골든시드프로젝트 등 정부 사업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해 국내 한돈산업의 미래를 밝혀줄 육종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