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9 금 17:28
상단여백
HOME 뉴스 기자재
겨울철 농기계 보관 잘 하면 돈 벌어요비용 절감 및 안전 사고예방 효과까지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겨울철 농한기를 맞아 지금이라도 장기간 사용하지 않는 농기계를 점검‧정비한 뒤 창고에 보관해야 향후 안전사고 위험도 줄이고 오래 사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먼저 농기계의 각 회전 부위나 절단부, 벨트, 체인 등에 말려들어간 잡초나 볏짚 등을 깨끗하게 제거하고 농기계를 평탄한 곳에서 세차한 뒤 먼지, 수분 등을 완전히 닦아내고 충분히 건조를 해야 한다. 녹슬거나 부식이 쉬운 부위에는 오일이나 그리스를 발라주며, 각종 볼트와 너트가 잠겨 있는지 세밀히 점검하고 클러치, 레버, 벨트는 풀어서 보관한다.

휘발유를 사용하는 농기계는 가스 발생을 막기 위해 연료통을 완전히 비워주고 경유를 사용하는 농기계는 연료통에 습기나 녹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연료를 가득 채워둔다. 엔진오일은 교환 후 다음 10~15분 간 가동해 오일이 각 부위에 흘러들어가도록 하고 1개월~2개월마다 같은 방법으로 실시한다.

라디에이터의 냉각수는 겨울철 엔진 동결 방지를 위해 부동액을 맑은 물과 섞어 규정량 채워두며, 배터리는 장기간 사용하지 않을 경우 기체에서 분리해 주며 보관중에도 방전이 될 수 있으므로 겨울철에는 2개월에 한번 씩 점검하며 필요시 충전을 해둔다.

특히, 농기계는 가능한 창고에 보관하고 창고 보관이 어려울 경우 햇빛, 비, 눈 등을 피할 수 있는 방수 포장을 씌워 평지에 보관을 해주며 이 때 농기계 내부에 녹이 슬거나 먼지, 새, 쥐 등이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공기청정기, 배기구를 막아주면 더욱 안전하다.

구범서 기술보급과장은 “농기계는 한 순간이라도 정비를 소홀이 하면 큰 사고의 시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농기계를 이용해 많은 작업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관리와 보관을 잘 하면 오래 사용할 수 있어 비용절감 측면에서 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