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7 수 17:24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충주 한우농장 구제역 확진… 정부 대국민 담화문 발표이개호 장관, “최고 수준의 방역으로 확산 차단하겠다”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충북 충주시 한우농장에서 신고된 구제역 의심 사례가 최종 확진 판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지난 31일 밤 구제역 의사환축이 신고된 충주시 한우농가에 대한 정밀 검사 결과 구제역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올겨울 세 번째 구제역 확진 판정이자 경기 안성 지역 외 최초 발생 사례로 설 명절을 앞두고 전국적 확산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 이개호 장관과 행안부 김부겸 장관은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제역 관련 합동 담화문을 발표하며 범정부 차원의 강력한 방역대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설을 앞두고 안성과 충주에서 구제역이 연이어 발생해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것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정부는 구제역 확산 가능성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강화된 최고 수준의 방역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차량 소독과 이동통제는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한 조치이므로 귀성길 다소 불편하더라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하며 “구제역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고 감염 가축은 모두 폐기돼 축산물로 시중에 유통될 수 없으므로 우리 축산물은 안심하고 소비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각 지자체의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단체장이 직접 방역 상황을 점검하게 하고 방역 단계를 거점-통제초소-농가초소-통제초소-거점 5단계로 강화해 구제역에 대응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