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18 목 17:36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양파 가격 안정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 필요무안군, 긴급 간담회 개최해 대책 강구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최근 전남서남부채소농협에서 관내 농협 조합장, 농민회, 무안군양파생산자협의회, 냉장협회, 무안군 관계자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파 가격 안정을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봄부터 2018년산 양파 과잉생산에 따른 수급 안정대책을 추진해오며 조생 양파 산지폐기를 통한 자율적 수급 조절로 소비 확대를 도모했고 중만생종에 대해서도 산지폐기, 정부 수매비축, 농협 추가 수매, 수출 등 소비를 확대해 지난달에는 저장양파 1만톤 까지 폐기 했지만 내려간 양파 가격은 오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양파 저장 출하기(8월~다음해 3월)에는 kg당 872원~1421원은 돼야 양파 수급조절 매뉴얼 상 가격 안정대로 접어드는 것이지만 지난해 8월 서울 가락시장에서 kg당 839원이었던 상품 가격이 매월 하락세를 이어오다 지난달에는 618원까지 떨어졌다.

2018년산 양파는 지난해 4월의 이상저온으로 주산지의 생산량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재배면적이 2만6418ha로 역대 가장 많은 면적에 양파가 심어졌다.

양파 가격 하락으로 당장 손해를 보는 곳은 저장업체로 이날 군에서 열린 간담회는 2018년산 양파 생산량 증가 및 입고량 증가로 저장양파 가격이 계속 하락하고 3월 말 2019년산 제주 조생양파 출하 때까지도 가격 안정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군 조생양파와 중만생종 양파에도 악영향이 예상돼 양파 가격 안정화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무안군 농민회는 “저장업체가 살아나지 못하면 지금 밭에 있는 조생양파 중만생양파 매입이 쉽게 이루어지지 않아 농민들까지 피해를 본다”며 “정부의 강력한 대책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양파 수확 후 1달 정도 가저장한 다음 수매에 응하게 되면 20kg망 당 3000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므로 올해부터라도 양파 수매는 수확 후 바로 수매하는 포전 수매가 시행돼야 한다”며 “농식품부 장관 면담을 통해 저장양파 및 조생, 중만생 양파 산지폐기는 물론 악순환을 떨치는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