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18 월 19:54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어촌
올해 설 선물 세트, 온라인·중저가 상품 많이 팔려실속과 가성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대세로 떠올라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위축된 소비 심리에도 불구하고 밀레니얼 세대가 소비 주축으로 떠오르면서 올해 설 선물세트 판매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 따르면 설 선물세트 중 신선·가공식품 판매 규모가 매년 늘고 있으며 실제로 11번가의 2018년 신선·가공식품 판매량은 2017년 대비 15%, 2019년은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

한돈 브랜드 도드람의 설 선물세트 온라인 판매 실적도 전년 대비 53.6% 상승했다.

도드람 관계자는 이에 대해 소비자의 온라인 구매 선호 증가 및 자사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진행한 할인 프로모션 등이 이유라고 분석했다.

실속과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에 따라 중저가 선물세트의 판매가 강세를 보인 것도 올해 설 소비의 특징이다.

도드람의 2019 설 선물세트 판매 실적을 금액대별로 살펴보면 3만원 이하 제품이 61.6%, 5만원 이하의 상품이 19.3%를 차지했다.

특히, 온라인 판매 1위를 차지한 ‘도드람 으뜸구이세트 2호’는 삼겹살 구이용(500g), 목심 구이용(500g), 항정살(300g), 등심덧살(300g)로 구성됐으며 정가에서 약 8% 할인된 5만 5천원에 판매됐다.

티몬 역시 1월 3주간 설 선물 판매 추이를 조사한 결과 3만원 이하 상품 비중이 44%로 작년과 비교했을 때 11% 늘었다고 밝혔으며 CJ제일제당도 중저가 선물세트에 대한 높은 선호도 및 온라인 구매 트렌드를 반영해 3~4만원대 세트를 폭넓게 구성하고 작년보다 온라인 전용 물량을 50% 늘려 지난해 설 시즌 대비 매출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