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수막재배로 영하의 날씨에도 모내기 가능해져이천시, ‘임금님표 이천쌀’ 올해 전국 첫 모내기 실시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늦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이천에서 올해 첫 모내기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끌고 있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지난 20일 호법면 안평리에 소재한 892㎡ 규모의 비닐하우스 2동에서 호법면주민자치위원회 주최로 모내기를 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20일 파종한 조생종(해들) 볍씨를 키워 이날 옮겨 심은 모가 다 자라면 6월 중순 수확할 예정이며 생산량은 320kg으로 예상하고 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모내기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이천·여주·양평 등 경기 동부권 5개 시·군의 쓰레기를 처리하는 이천 광역 쓰레기 소각장에서 나오는 폐열을 활용한 덕분이다.

시는 2013년부터 소각장에서 쓰레기 소각 때 발생하는 열로 데운 물을 안평리 논까지 1㎞가량 관으로 끌어와 수막 재배를 하고 있다.

수막 재배는 해가 진 뒤 두 겹으로 만들어진 비닐하우스 지붕 사이에 지하수를 계속 흘려 넣어주는 농업기법으로 영하의 날씨에도 비닐하우스 내부의 온도를 20℃의 적정 기온으로 유지해준다.

엄 시장은 “전국 최초로 진행된 이번 모내기는 ‘임금님표 이천쌀’의 우수성을 알리고 이천쌀을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쌀로 가꾸어 나가겠다는 농업인의 의지”라며 “앞으로 더 좋은 이천쌀이 생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품질 개량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시 관계자는 “이천쌀은 옛부터 임금님께 진상하던 전국 최고의 쌀이었으며 성종실록·금양잡록·행포지 등에도 이런 내용이 잘 기록돼 있다”며 “깨끗하고 무기성분이 풍부한 지하수가 있고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오염원이 없는 청정 자연조건이 우수한 이천쌀의 배경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천시가 공동브랜드로 생산하는 ‘임금님표 이천쌀’은 지난 2016년부터 중국에 수출되는 등 해외 시장 공략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아울러 2012년에는 국제인증인 ISO 2200을 획득했고 한국 산업 브랜드 파워(K-BPI) 농축산물 브랜드 분야에서 10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