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4 금 17:4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카드뉴스
농업 창업으로 신중년 일자리 창출곡성군, 농업 분야 창업 위한 집중교육 실시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전남형 동행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신중년 창업농 육성 및 지역정착지원 사업’ 교육훈련생을 오는 20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전남형 동행일자리사업은 지역의 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남도와 곡성군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주민 일자리 창출, 고용 촉진, 직업능력 개발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신중년 지원 사업’은 신중년(5060) 세대가 퇴직 이후 농업과 관련된 노후 일자리를 준비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 지역 정착 및 창업 기반 마련을 돕고자 하는 사업이다.

교육생으로 선정되면 이달 25일부터 5월 3일까지 주 4일씩 농업 창업 관련 이론 및 실습교육을 받게 된다.

군 관계자는 “신중년들이 동행 일자리사업을 통해 경영 기술을 갖춘 농업 전문 경영체로 거듭나 지속적인 농가 인구 감소와 농업 경영주 고령화 등 어려움을 겪는 농촌에 새로운 활력이 되기를 바란다”며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