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뚱뚱한 남성, 발기부전 가능성 높다?테스토스테론 감소, 인슐린 증가, 발기부전 가능성 높여

[전업농신문=편집부] 서구화된 식습관 등으로 인해 현대인들의 건강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이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대사증후군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사증후군으로 인해 나타나는 건강 문제는 매우 다양하여 치료 또한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일부 중년 남성들은 이러한 대사증후군으로 인해 남모를 고민을 안게 된다. 바로 '발기부전' 증상 때문이다.

최근 모 의과대학 연구팀 조사에 따르면 대사증후군은 발기부전 위험률을 무려 3배 가량 높인다는 결과가 도출됐다.

50세 이상 남성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과 발기부전의 빈도 및 중증도를 조사한 결과 매우 깊은 상관관계를 가졌다는 것이다.

특히 복부비만의 경우 발기부전 위험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있다.

지방세포는 호르몬과 단백질 등을 준비하면서 에너지대사를 직접 조절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이에 따라 지방세포가 비정상일 경우 호르몬 분비 역시 불균형하게 이뤄진다.

복부에 지방세포가 늘어날 경우 에스트로겐과 인슐린은 증가하지만 반대로 테스토스테론은 감소하게 된다.

발기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테스토스테론이 감소하면 발기부전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게다가 인슐린이 증가할 경우 교감신경 활성화 되고 음경내피세포 기능 이상을 초래하면서 발기부전 가능성이 더욱 커지게 된다.

만약 이로 인해 테스토스테론 수치에 문제가 생겼다면 약물요법에 의한 치료를 고려해보아야 한다.

다만 주의해야 할 점은 시중에서 불법으로 판매되고 있는 발기부전 치료제를 무작정 구입해 복용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발기부전 치료제는 반드시 비뇨기과 전문의의 처방에 의해 구입하고 복용해야 한다.

그러나 만약 발기부전 치료제로도 특별한 효과를 보지 못 한다면 수술을 받아야 한다. 최근에는 보형물 삽입에 의한 발기부전 치료법이 환자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체내에 삽입되는 보형물은 '굴곡형'과 '팽창형'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제각각의 특징과 장점들을 보유하고 있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대사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채소류를 많이 먹고 적당한 운동을 하며 흡연, 음주 등은 지양하는 것이 좋다"며 "발기부전 증상이 오래 지속될 경우 부끄러워 하지 말고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이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자료제공: 아담스비뇨기과]

 

편집부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