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여성농업인 위한 다양한 정책 시동 건다농식품부, 실태조사 결과 발표‧전담팀 구성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 정부가 여성농업인들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겠다며 시동을 걸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2018년 여성농업인 실태조사 결과 발표와 함께 여성농업인 관련 업무를 중점 추진할 전담팀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8년 여성농업인 실태조사는 여성농어업인육성법에 의거해 여성농업인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5년마다 실시되고 있으며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중요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여성농업인 직업적 지위와 경영주 인식 비율이 낮다.

여성농업인의 지위를 남성농업인보다 낮게 인식하는 비율은 81.1%였고 여성농업인의 직업적 지위를 경영주로 인식하는 비율은 평균 38.4%로 나타났다.

여성농업인의 지위가 남성과 평등해야 한다는 의견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아 30~40대에서 75%~77%로 높은 수치를 보였고 여성농업인의 지역사회 활동 중 귀농 여성농업인의 작목반, 영농조합법인의 참여가 특징적이었다.

농산물 유통·판매 분야에 대한 여성농업인의 관심이 증가했다.

여성농업인이 농업경영 관련 참여하고 있는 분야는 판로결정이 57.6%로 가장 높고 농사기술 및 판매 정보 56.1%, 농작물 규모 및 종류 선정 41.7%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여성 농업인이 농업생산 이외 소득활동에 참여하고자 하는 의향62.5%는 현재의 참여율 32.1%보다 높게 조사됐고 참여를 원하는 분야는 농산물 판매(41.6%), 농업임금노동(24.3%), 농산물 가공 (23.2%) 순서로 참여 수요가 높았다.

젊은 여성농업인과 다문화 여성은 자녀 교육·문화에 관심이 많았다.

농촌을 떠나고 싶은 이유로는 농사일의 어려움을 첫 번째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없어서가 다음으로 높았고 30~40대는 교육여건의 취약성과 문화생활 접근의 어려움을 제시했다.

다문화 여성들은 교육여건과 환경의 불편함으로 농촌을 떠나고 싶어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30대는 자녀 양육이나 문화생활에 관심이 많았고 40대와 50대는 유통판매나 마케팅, 농업생산 등에 대한 교육을 희망했으며 의료기관을 자주 이용하는 고령농은 복지정책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여성농업인 정책의 인지도와 정책참여율이 낮았다.

여성농업인 정책인지도는 6.1~39.4%이며, 정책참여도는 인지도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농번기 마을공동 밥상을 제외하면 참여율은 0.7%~12.6%에 불과했다.

정책사업 중 농번기 마을공동밥상(39.4%), 마을기업 및 농촌 체험마을 기업(33.4%), 여성농업인 일손 돕기 지원사업(32.5%) 순으로 인지도가 높았고 또한 영농규모가 클수록 인지도가 높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여성농업인의 정책 수요에 부응하고자 여성농업인 전담팀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농업·농촌 분야에서 여성농업인의 지위에 대한 인식제고, 전문 경영인 역량교육, 현장의 정책 체감도 제고 등이 필요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