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한국산 보조 사료, 중국 수출길 열렸다농식품부, 수출조건 협의 진행 5년 만의 결실

[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 한국산 보조 사료의 중국 수출길이 열리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중국 검역 당국과 2013년 12월부터 한국산 보조 사료의 수출을 위한 협의를 진행한 결과 수입 동기와 수출업체 등록 조건으로 수출이 가능하도록 합의했다고 16일 밝혔다.

보조 사료란 사료의 품질 저하나 변질을 막고 영양성분을 보충하거나 효용을 높이고자 첨가하는 사료다.

우리나라 업체 3곳은 이달 8일 중국 수출을 위한 수출등록절차를 마무리 지었다.

농식품부는 그동안 한국산 보조 사료를 중국에 수출하고자 중국 측에 자료를 제공하고, 현지 실사를 거치는 등 관련 절차를 밟아왔다.

중국 사료 시장 규모는 약 760억 달러(약 86조2220억원) 규모로 세계 1위다. 우리나라 시장 규모는 약 77억 달러(약 8조7356억원) 규모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보조 사료의 중국 수출길이 열림에 따라 동남아를 중심으로 부가가치가 높은 반려동물 사료와 보조 사료 등의 수출도 가속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국, 동남아시아 지역 국가들과 긴밀히 협의해 나감으로써 수출 품목을 다변화하고 물량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