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2 월 17:50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안성시농기센터, 과수종합 관리실 운영내달까지 운영… 저온 피해 대비 인공수분 실시 당부
안성시농업기술센터가 본격적인 배 꽃 개화기를 앞두고 과수종합 관리실을 운영한다. 사진은 배 꽃 개화 모습. △사진제공=안성시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안성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경애)는 본격적인 배 꽃 개화기를 앞두고 과수종합관리실(배꽃가루은행)을 4월부터 5월까지 운영한다.

과수종합관리실은 지난해 배 재배농가들이 저장했던 꽃가루와 올해 생산한 꽃가루의 발아율과 활력을 검사해 적기 인공수분에 이용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을 하는 곳으로 많은 배 재배농가들이 이용하고 있다.

4월 현재 개화 예측 결과는 지난해보다는 2~3일 늦어지고 있으나, 평년대비 3~4일 빨라질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시 농기센터에서는 개화기에 잦은 강우와 늦서리로 저온 피해 등을 대비해 철저한 인공수분 실시를 농가에 각별히 당부하고 있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한눈(화총)당 1개의 평균 7.5개 꽃 중에서 첫 번째 꽃은 개화하고, 두 번째와 세 번째 꽃이 개화 직전인 풍선 모양으로 부풀어 오를 때 약(수술)을 채취해야 양질의 좋은 꽃가루를 많이 생산할 수 있다”며 고품질 정형과 안정생산을 위한 인공수분 준비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안성시농기센터에서는 화분의 발아율 검정을 실시하고 있으며 개약기 20대와 화분정선기 2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