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우량종자로 전남쌀 품질 제고 선도”전남농기원, 벼 원종 재배품종 6종 확정 영농준비 돌입
전남농업기술원 종자관리소가 최근 벼 키다리병 얘방을 위해 종자소독 교육을 하고 있다.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종자관리소가 지역종자협의회를 거쳐 새일미, 신동진, 일미, 영호진미, 미품, 백옥찰 등 2019년도 벼 우량종자 6개 품종을 확정하고, 종자소독 등 본격적인 영농준비에 들어갔다.

16일 종자관리소에 따르면, 전남쌀 품질 제고를 선도하기 위해 기존 다수확 품종 위주에서 최근에는 고품질 품종 중심으로 공급방향을 전환하고 소비자 기호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미질이 우수하고, 가공이 용이한 품종 6개로 최종 확정했다는 것.

이번에 확정한 6개품종은 시군 공공비축미 매입품종과 선호도 조사결과를 기준으로 선정했고, 이달 16일부터 침종 및 파종을 거쳐 5월 15일부터 30일까지 이앙을 완료할 예정이다.

종자관리소는 나주포장 등 벼 생산면적 35.6ha에서 173톤을 생산, 원종 49톤은 보급종 생산에 필요한 종자로 국립종자원에 인도하고, 124톤은 도내 희망농가에 분양해 종자 갱신율을 최대한 높일 계획이다.

특히 키다리병 예방을 위해 62℃의 물에 10분간 담근 후 바로 냉수에 10분이상 식히는 온탕침법과 도열병 예방을 위한 키맨 등 약제혼용침지를 실시해 우량종자 생산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종자관리소 김용호 종자관리소장은 “일반농가도 키다리병 예방을 위해 온탕침법과 키맨 등 약제혼용침지로 종자 소독을 철저히 해 품질 좋은 쌀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면서 “생산포장 관리와 포장검사, 종자검사를 통해 순도 높은 고품질 벼 종자생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