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적절한 토양수분 관리로 참깨생산 늘리자”농진청, 생육기간‧토양특성 맞는 최적 기준 제시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안정적인 참깨 생산을 위해 파종과 생육 기간에 따른 토양의 수분 관리 기준과 관리 방법을 최근 소개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참깨는 일반적으로 가뭄에 강한 작물이지만, 파종 후에는 물을 충분히 공급해야 뿌리가 잘 자랄 수 있다. 그러나 자라는 동안에는 물이 많은 조건을 피해야 한다.

농진청이 참깨 파종 할 때의 수분 조건을 분석한 결과, 잔뿌리 수와 길이, 부피 등은 포화 상태(100%)에서 가장 잘 자라지만, 재배 기간 중에는 25~30%를 유지했을 때 수량이 늘었다.

또한 생육 초기 밭에서는 토양의 수분을 충분히 유지하고, 논에서는 물빠짐이 잘 되도록 관리해야 수량을 늘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수분을 30%로 유지한 밭에서 재배했더니, 수분이 적은(30% 이하) 때보다 36.7%, 수분이 많은(41% 이상) 때보다 49.8% 각각 수량이 늘었으며, 배수가 잘 된 논은 그렇지 않은 논보다 참깨 재배 시 수량이 36% 증가했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정태욱 생산기술개발과장은 “참깨의 안정적인 생산과 수량 증가를 위해서는 파종부터 생육 기간 동안 토양 특성에 맞는 적절한 물 관리가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