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3 목 20:21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팜스코, 전남서 대규모 양돈회의 개최“ASF로 돈가 상승 가능성”…수익 극대화 방안 모색
㈜팜스코가 16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 센터에서 전남지역 한돈농가를 위한 양돈 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제공=팜스코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팜스코(대표이사 정학상)가 지난 16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 센터에서 전남지역 한돈농가를 위한 양돈 회의를 개최, 최근 중국의 ASF(아프리카돼지열병) 영향으로 돈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농가의 수익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황금 돼지의 해, 황금을 보자’라는 주제로 실시된 이날 회의는 팜스코 홍렬 사업부장의 인사로 시작돼 허인회 수의사의 최근 질병 동향과 시장 상황 진단으로 이어졌다.

허인회 수의사는 “최근 다산성 모돈의 도입과 함께 임신 중 자돈이 위축되는 IUGR(Intra Uterine Growth Retardation)현상이 자주 발견되며, 이유 체중이 낮은 상황이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중국의 ASF 문제는 한돈산업의 존망이 걸려 있어 이를 막아내는데 혼신의 힘을 기울여야 한다”면서도 당분간 돈가가 높게 형성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팜스코 박정현 지역부장이 한돈산업의 생산성 향상 방안을 제하면서 “고돈가 시기에 수익을 거두기 위해 가장 시급한 문제는 다산성모돈을 육성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자돈 프로그램을 정상화 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팜스코는 이에 따라 자돈 프로그램의 기준을 새롭게 정의한 윈맥스 자돈 프로그램을 출시했다면서 “체중이 작은 자돈을 일률적으로 일령을 기준으로 사료를 교체하는 것이 아니라, 체중을 기준으로 사료를 교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소화 생리가 충분히 발달한 후에 3호사료를 섭취해야 되기 때문에, 42일령에 14kg을 기준으로 삼고, 14kg가 안될 경우는 2호사료를 연장 급여해 3호 사료로 교체하면서 자돈을 건강하게 육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양돈 성수기가 다가옴에 따라 가을철에 돈가가 하락하기 전에 출하할 수 있도록 출하일령을 단축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를 위한 팜스코의 특별한 제품인 캐치업 솔루션도 소개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성적이 우수한 팜스코 CSY 2000 클럽(연간 모돈당 지육체중 2000kg 이상) 한돈 농가들이 대거 참가해 윈맥스 자돈 프로그램과 캐치업 솔루션 프로그램을 경험하고 적용하고 있는 생생한 체험담과 소감이 이어졌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