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17:18
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검붉은 소변 보인다면 ‘횡문근융해증’ 의심해야

[전업농신문=편집부] #평소 축구를 즐기는 김모 씨. 오래간만에 잡힌 시합 일정에 가슴까지 두근거렸다. 추운 날씨와 미세먼지 탓에 축구를 하지 못해 몸이 근질거린 터였다. 나름 몸을 만들며 결전의 날을 기다렸다. 드디어 결전의 날. 하지만 시합을 시작한지 채 30분도 안 돼 쓰러져 응급실로 옮겨지는 신세가 됐다. 과도한 의욕으로 운동량을 급격히 늘린 것이 화근이었다. 그는 ‘횡문근융해증’이란 진단과 함께 근육이 손상되고 콩팥 기능이 떨어져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강도 높은 운동, 횡문근융해증 노출 위험… 급성신부전증 부를 수도

몸속의 정수기로 불리는 신장(콩팥)은 우리 몸의 대사 과정이나 음식을 섭취해 생기는 노폐물을 처리한다. 또 몸 안의 수분량과 전해질을 조절하고 여러 가지 호르몬을 분비한다. 따라서 콩팥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우리 몸은 생명 유지에 적신호가 켜지게 된다.

횡문근융해증은 강도 높은 운동으로 근육에 공급돼야 할 에너지가 부족해지고 충분한 산소 공급이 되지 않아 근육이 괴사되고 신장 기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횡문근은 운동신경으로 지배되고 있는 우리 신체 대부분의 골격근을 말한다.

근육(횡문근)이 파괴되면 근육 세포 안에 있는 미오글로빈, 단백질, 크레아틴키나제, 이온 등의 물질이 혈류로 흘러들어가 근육의 내부를 망가뜨리게 되는데, 이를 ‘횡문근융해증’이라고 한다.

주요 증상은 운동을 한 부위의 갑작스러운 근육통이나 검붉은색(콜라색)의 소변을 보는 것이다. 증상이 심할 경우 발열, 구토, 전신쇠약 등의 전신 증상이 동반되거나 갑작스러운 신장 기능의 악화로 급성신부전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무리한 운동 피하고, 적절한 운동으로 활동량 늘려야

황문근융해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근육에 무리를 주는 과격한 운동, 부동자세, 근육의 장시간 압박 등의 상황을 피해야 한다. 또한 과격한 운동이나 활동 후 단순히 ‘알이 배겼다’ 같은 근육통으로 생각하고 방치할 수도 있는 만큼 운동 후 심한 근육통, 발열, 전신쇠약, 소변색의 변화 등이 나타난다면 신속히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치료는 기본적으로 병의 원인인 과도한 운동을 자제하고, 침상 안정과 수액치료를 진행한다. 초기일 경우에는 수액치료만으로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신장손상으로 급성신부전증을 동반한 경우에는 투석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단 투석치료는 평생 투석치료가 필요한 말기신부전증 환자와 달리, 신장 기능이 회복이 된다면 중단할 수 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신장내과 윤혜은 교수는 “횡문근융해증은 젊은 사람이라도 급성신부전증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처음부터 무리한 운동을 하기 보다는 자신의 몸 상태에 맞는 적절한 운동을 찾아 조금씩 운동량을 늘려나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편집부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