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17:18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진청, 아시아 토양정보시스템 구축 추진올 하반기부터 FAO와 공동으로… 식량안보 문제 해결 기대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 FAO와 함께 아시아 토양정보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

김경규 청장은 15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FAO 토양침식 국제회의에서 아시아 토양정보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올 하반기까지 토양정보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지속적인 토양 관리에 기여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전 세계 100개 나라에서 300여명의 전문가가 참석해 토양 침식(표토가 물이나 바람에 유실되는 것)에 관한 과학, 정책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를 공유했다.

김 청장은 개회연설에서 한국의 토양 조사는 FAO의 지원으로 시작됐음을 소개하며 농업환경정보시스템 ‘흙토람’ 사례를 들어 의미를 더했다.

아울러, “토양은 인류에게 건강한 삶을 제공하는 중요 자산이나 최근 토양 유실 증가로 식량안보와 지속적인 발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올 하반기부터는 FAO와 함께 아시아 토양지도 발간, 아시아 토양정보 시스템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964년 FAO의 특별기금과 기술 지원을 받아 토양과 토양비옥도 조사에 나선 우리나라는 이후 꾸준한 기술 발전으로 세계에서 가장 세밀한 전국 토양도(1:5,000) 제작, 독도통을 포함한 총 405개의 토양 이름 부여 등 다양한 성과를 냈다.

앞으로 농진청은 그동안의 토양조사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아시아 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AFACI)를 통해 식량안보와 환경보전을 위한 문제 해결 능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 청장은 “아시아 토양 연구와 정보 구축의 선두주자로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는데 적극 참여함으로써 세계적인 토양정보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