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2 금 16:37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과수화상병 또 발생, 확산 우려충주 과수원서 두 번째 확진, 과수농가 철저한 점검 필요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충북 충주시 사과 과수원에서 과수화상병이 또 발생했다.

농촌진흥청은 24일 충북 충주시 산척면의 사과 과수원 1곳(면적 4781㎡)을 과수화상병 발생농가로 확진했다.

이번에 발생이 확인된 곳은 지난 17일 충남 천안시 배 과수원 5곳에 이어 두 번째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현재 농진청과 충북도농업기술원,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와 협력해 발생지의 과수를 신속히 매몰처리하며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충주지역 사과 재배면적은 1826ha로 충북의 대표적인 사과 주산지이다.

다른 농장으로 과수화상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충북농업기술원과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과수화상병 발생과원 주변의 사과·배 과수원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과수화상병은 발병하면 회복이 불가능한 세균병이므로 과수농가의 예찰과 확산방지를 위한 철저한 점검이 중요하며, 반드시 농작업 도구는 소독한 뒤 사용해야 한다.

특히 과수화상병 의심주를 발견했을 경우는 자체적으로 바로 제거하지 말고 즉시 지역 내 농업기술센터로 신고해야 한다.

농진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천안에 이어 충주에서도 과수화상병이 발생함에 따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어 과수농가에서는 과수화상병 병징을 숙지하고, 농장 조사와 관리를 잘 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