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17:46
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뇌졸중 여름철도 각별한 주의필요

[전업농신문=편집부] 뇌졸중은 보통 추운 겨울에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지만, 장마철에도 자주 나타나기 때문에 여름에도 각별히 조심해야 하는 질환이기도 하다.

보통 뇌졸중은 갑자기 픽 하고 쓰러지는 것만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두통, 어지럼증, 시야장애 언어장애 등의 전조증상을 보인 다음 마비가 오기 때문에 전조증상이 나타났다면 지체하지 말고 바로 병원을 찾아가는 것이 좋다.

​뇌졸중이란?

뇌졸중은 뇌 혈류 장애나 기타 외부 충격 등으로 뇌의 기능의 손상과 이 손상으로 인한 장애를 말한다. 뇌졸중은 생각보다 심각한 질환으로 암 다음으로 가장 높은 사망원인을 보이는 질병이다. 보통 겨울철에 뇌졸중을 주의하라고 하는 이유는 겨울철의 찬 기온으로 혈관이 수축으로 인해 혈관이 잘 막힐 수 있기 때문에 장마철에도 높은 기온으로 땀의 배출이 많이 되어 혈액의 밀도가 높아져 혈액순환이 잘 안되어서 발생할 수도 있다.

뇌졸중이 온다면?

뇌졸중이 오면 전조증상이 오는데 발생한 부위마다 차이가 있으나 보통은 매우 심각한 두통과 어지럼증이 오고 이와 더불어 언어장애, 의식장애, 기억장애, 운동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한쪽 신체의 움직임이 매우 둔해지는 편측마비가 올 수 있다. 이런 증상이 보인다면 뇌졸중의 전조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즉시 병원을 방문하셔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뇌졸중은 최초 3시간을 넘겨 버리면 영구적인 반신마비가 올 확률이 매우 높아지며, 반신마비가 아니더라도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후유증이 생길 확률이 매우 높다.


뇌졸중을 예방하려면?

고혈압이나 당뇨가 있다면 뇌졸중이 올 확률이 높음으로 특히 관리에 주의해야 하며, 건강하드라도 음주와 흡연을 자제하고 기름기가 적은 식사를 하시는 것이 좋다. 만약 평상시에 자주 하던 행동도 실수를 하거나 글자를 쓰기 힘들거나 간단한 계산을 하기 힘든 경우 또는 사물이 이중으로 보이는 증상이 있거나 손이 자주 절인 경우 뇌혈관에 이상이 있을 수 있음으로 미리 검사해보는 것이 좋다.

편집부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