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17:46
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입냄새의 원인 편도결석, 빠른 치료가 답이다

[전업농신문=편집부] 음식을 섭취하거나, 양치질을 할 때 목에 이물감이 느껴져 뱉어보면 쌀알 크기의 노란색 알갱이가 나올 경우가 있다. 이것이 편도결석인데 다른 신체부위의 결석과는 다르게 딱딱하지 않고, 만졌을 때 잘게 부셔지며, 심한 냄새가 나는 특징이 있다.

편도의 표면에는 편도와라고 하는 작은 구멍들이 있는데, 이 구멍이 잦은 편도염으로 인해 커져 그 자리에 음식물과 세균이 뭉쳐지면서 생기는 덩어리가 편도결석이다. 또한 양치습관으로 인한 위생불량이나 콧물이 목으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있는 사람의 경우 세균 증식이 용이하기 때문에 편도결석이 생기기도 한다. 이로 인해 발생하는 악취는 입냄새의 주요한 원인이 되며 아무리 가글과 양치를 해도 근본원인인 결석이 제거되지 않는 이상 구취가 사라지지 않는다.

편도결석은 구취 이외에는 건강상의 큰 불편함이 없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실제로는 만성편도염을 가진 환자분들에 많이 발생하고, 이런 환자분들에게는 편도주위농양 나아가서는 심부경부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일반인들보다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편도결석의 치료는 간단하다. 이비인후과 진료를 통해 흡입기로 제거하는 방법을 기본으로 한다. 편도결석과 함께 잦은 편도염이 동반된다면 편도절제술을 시행하여 근본원인을 제거함으로써 두 질병을 한꺼번에 치료하기도 한다. 편도결석이 육안으로 보인다고 해서 직접 제거할 경우 상처로 인한 감염으로 염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삼가야 한다.

고려대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주재우 교수는 “입냄새를 일시적인 현상으로 생각해 양치와 가글로 해결하려고 하지만 원인이 편도결석일 경우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으며 본인이 직접 결석을 제거하다가 오히려 편도염이 발생할 수 있으니 가급적 자제해야한다”며 “편도결석과 함께 편도염이 동반된다면 편도제거술을 시행하는 것을 추천하며 이를 통해 코골이까지 완화될 수 있기 때문에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와 상담한 후 본인에게 맞는 치료법을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도움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편집부  news@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