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17:46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사과·배 주산지 ‘과수화상병’ 확산7곳 과수원서 추가 확진, 22곳서는 의심증상 발견
지난달 중순 올해 첫 발생한 과수화상병 발생 범위가 첨차 확산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충북 제천시에서의 과수화상병 예찰 모습. △사진제공=충북농업기술원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과수의 구제역’이라 불리는 과수화상병이 충남 천안에서 지난달 18일 올해 첫 발생 이후 계속 확산추세를 보이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7일, 충북 충주의 사과 과수원 5곳과 제천의 사과 과수원 1곳, 경기 안성 배 과수원 1곳 등 7곳에서 과수화상병 발생을 확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진판정이 나온 과수원 7곳은 지난해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수원으로부터 약 5km 이내에 위치하고 있어 중점관리구역에 속한다는 것.

농진청은 또 현재 충북 충주와 제천 등의 사과 과수원 22곳에서 과수화상병 의심증상이 추가로 발견돼 정밀검사중이다. 특히 과거 과수화상병이 발생하지 않았던 충북 음성 사과과수원 2곳에서도 의심증상이 발견돼 과수화상병 발생 범위가 점차 확산되고 있다.

농진청과 각 도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는 이달 3∼14일까지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의 사과‧배 과수원을 중심으로 2차 발생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들어 6월 7일 현재 경기 안성, 충남 천안, 충북 충주·제천 등 4지역 19농가 10.1ha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진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최근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해 과수화상병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과수농가에서는 올해 새로 자란 사과‧배 나뭇가지를 중심으로 과수화상병 발생 여부를 점검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