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17:46
상단여백
HOME 뉴스 임업
하나뿐인 ‘자연휴양림 결혼식’국립아세안자연휴양림에서 열려…2쌍 모집 중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가 지난 9일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국립아세안자연휴양림에서 ‘제1회 숲속 결혼식’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제공=국립자연휴양림

[전업농신문=백은비 기자]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지난 9일 경기도 양주 국립아세안자연휴양림에서 ‘제1회 숲속 결혼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2016년부터 4년째 열리는 ‘국립자연휴양림 숲속 결혼식’ 행사는 ‘소박하지만 개성 있는 결혼’이라는 주제로 올바른 결혼문화 정착을 위해 기획됐다.

특히 올해는 공모를 통해 12쌍의 예비부부 등을 선정해 자연휴양림 숲을 결혼식 장소로 제공하고 예식 비용도 일부 지원한다고 산림청은 전했다.

이번 ‘제1회 숲속 결혼식’ 행사의 주인공은 혼인신고 후 2년 만에 식을 올리는 부부였으며, ‘숲속 미니 콘서트’라는 주제 아래 하객들은 본격적인 예식이 시작되기 전 인디밴드 가수의 축하공연을 즐겼다.

흥겨운 분위기가 그대로 이어진 자연과 함께하는 결혼식은 도시락과 간단한 다과로 피로연 식사가 제공돼, 작지만 개성이 가미된 의미 있는 예식으로 진행됐다.

정영덕 소장은 “인생의 단 한번인 결혼식이 영원히 기억될 수 있도록 최고의 휴양 공간인 국립자연휴양림 숲을 이용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숲속 결혼식 행사 참여자로 12쌍의 예비부부 중 10쌍을 선정했고 2쌍은 모집 중에 있다. 신청은 국립자연휴양림 누리집 및 한국웨딩플래너협회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해,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백은비 기자  eunbee102@naver.com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