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8 화 17:46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충북농기원, 신품종 백합 시장성 평가회 개최aT센터서, ‘루먼옐로우’·‘솔바람’·‘루비’ 등 테스트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지난 11일 양재 aT센터에서 자체 개발 육성한 백합(나리)을 홍보·시장테스트 하고자 시장성 평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루먼옐로우’, ‘솔바람’, ‘루비’. △사진제공=충청북도농업기술원

[전업농신문=백은비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이 지난 11일 양재동 aT 화훼공판장 회의실에서 자체 개발 육성한 신품종 백합(나리) ‘루먼옐로우’, ‘솔바람’, ‘루비’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해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시장성 평가회를 개최했다.

도농기원에 따르면, 2013년 품종보호 등록된 ‘루먼옐로우’는 ‘신나팔나리’와 ‘아시아틱나리’를 교배시킨 것으로 구근(알뿌리) 비대가 빨라 양구기간(구근 비대 기간)을 1년 정도 단축시킬 수 있어 재배농가의 생산비 절감으로 인한 소득향상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백색계통의 나팔나리 ‘로리나’와 우리나라 자생인 ‘솔나리’를 2004년에 교배해 증식, 선발, 형질고정 등의 과정을 통해 2016년 신품종으로 등록된 ‘솔바람’은 잎이 솔잎처럼 생겼으며 키가 작고 단단해 절화뿐만 아니라 조경용으로도 적합해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4년 품종보호 등록된 ‘루비’는 화형이 우수하고 색이 선명해 중국인들의 기호에 적합해 중국 수출이 기대되는 유망 품종이다.

도농기원 작물연구과 조성연 연구사는 “이번 시장테스트에서 나온 결과를 반영해 시장의 요구에 걸맞은 상품화 전략을 세울 것이며, 앞으로 판로개척을 위한 마케팅 전략과 재배·수확관리 기술 보급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은비 기자  eunbee102@naver.com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