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17:18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충남도농기원, 딸기 농사 육묘 관리 당부여름철 병해충 방제 등 철저해야 고품질 상품 수확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이 성공적인 딸기 농사를 위해 13일 여름철 육묘 관리와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농가에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은 우량묘를 대량 증식 중인 시설 하우스 모습. △사진제공=충청남도농업기술원

[전업농신문=백은비 기자]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이 13일 성공적인 딸기 농사를 위해 여름철 육묘 관리와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농가에 주의를 당부했다.

도농기원에 따르면 촉성 재배를 위한 딸기 모주는 늦어도 3월 하순까지 정식을 마치고 5, 6월 내 자묘를 유인해 최소 70일 이상 뿌리내림을 해야 9월 본포에 정식할 수 있는 최적의 상태가 된다.

우량한 딸기 자묘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모주를 심은 상토가 너무 과습하지 않도록 토양 수분을 일정하게 관리해야 하며 런너(줄기)는 한 줄로 가지런히 유인하고 곁가지를 제거해야 한다.

또한 자묘의 묘령(묘의 나이)을 비슷하게 육묘하기 위해서는 5월 상순부터 유인을 시작하고 6월 하순까지 모두 마친 후 일시에 관수를 시작해 70~90일 묘를 만드는 것이 좋다.

자묘 받기가 다 끝나면 모주의 잎을 제거해 통기성을 확보해야 흰가루병, 응애 등 병해충을 예방할 수 있다.

더불어, 런너 끝이 검게 마르고 신엽이 오그라드는 팁번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육묘 하우스 내 습도 관리와 과다한 질소 시비에 주의하고 월 1~2회 칼슘제를 관주해야 하며, 여름철 자묘의 엽수는 3매를 유지하는 것이 좋고 주기적으로 잎을 따 웃자람 방지에 힘써야한다.

특히 여름철에는 시설 하우스 내 온도가 상승해 시들음·탄저·줄기마름병. 작은뿌리파리, 진딧물, 응애 등 병해충 발생이 증가하므로 차광과 환기로 공기를 유동시키는 등 예방과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

도농기원 딸기연구소 이인하 연구사는 “딸기 재배에서 가장 중요한 과정은 육묘”라며 “육묘 관리, 병해충 방제 등 도내 딸기 농가의 고품질 딸기 생산을 위한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현장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은비 기자  eunbee102@naver.com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