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17:18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군산시 수출용 소형양배추 ‘수확 한창’강임준 시장, 일손돕기 나서…“새 소득작목 발굴노력 감사”
강임준(왼쪽) 군산시장이 14일 수출용 양배추 수확 현장에서 양배추를 나르고 있다. △사진제공=군산시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전북 군산시가 바쁜 영농철을 맞은 농촌에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에 처한 농가 일손을 돕기 위해 영농현장 지원에 나섰다.

특히 시에서 새로운 소득작물로 육성하고 있는 소형양배추 수확작업이 지연됨에 따라 14일 강임준 시장을 비롯한 농업기술센터, 농협군산시지부 직원 등 20여명이 일손돕기에 참가했다.

강 시장은 이날 수확작업에서 재배농가와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어려운 여건에서도 새로운 소득작물을 발굴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시는 농업인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노동력 부족으로 농업이 위축되지 않도록 더 많은 기관‧단체가 농촌 일손 돕기에 함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에 수확하는 양배추는 지난 3~4월에 10ha의 논에 심겨진 것이다.

한편 군산시는 지난해부터 소형양배추를 대만과 일본에 수출하고 있으며 올해 총 600여톤을 해외에 수출할 계획이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