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6 금 12:19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축평원, 닭·오리·계란 이력제 사업 안정화 ‘총력’내년 본 사업 시행 앞두고 1차 시범사업 성과 보고회 개최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이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닭·오리·계란 이력제 시범사업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1차 시범사업(사육·도축 단계) 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13일 대전 라온컨벤션에서 열린 이번 보고회는 1차 시범사업 추진 경과와 현장의 다양한 제도 적용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농림축산식품부와 축평원 관계자를 비롯해 1·2차 시범사업 참여업체, 생산자 및 유통협회, 대형유통업체 관계자 등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닭·오리·계란 이력제는 닭·오리고기와 계란에 대한 소비자의 안전성 우려와 체계적인 이력 관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반영해 도입하게 된 제도로 총 3차에 걸쳐 실시되는 시범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제도 이행 기반을 마련한 후 내년 1월 전면 시행될 예정이다.

1차 시범사업은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약 6개월간 시행됐으며, 도축장 10곳, 계란 GP(선별포장) 7곳, 산란계 부화장 7곳 등 총 24개 업체가 참여했다.

축평원은 1차 시범사업 실시 기반 마련을 위해 지난해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 동안 전국 가금류 사육농장 1만1056곳을 대상으로 일제 사육현황 조사를 실시해 7408개 농장에 농장식별번호를 부여했다.

또한 도축단계 이력번호 발급·표시 업무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이력번호 표시장비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17개 업체에 6가지 유형의 232개 장비를 지원했다.

축평원 관계자는 “이번 성과 보고회를 통해 1차 시범사업 과정에서 드러난 미비점을 보완해 사육·도축 단계에서 유통·판매 단계까지 확대 시행되는 2차 시범사업의 효율적인 운영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달 말부터 실시 예정인 2차 시범사업에는 1차 시범사업 참여업체 및 연관 업체를 포함해 도축업, 식육포장처리업, 식용란선별포장·수집판매업, 기타 식품 판매업 등에서 총 63개 업체가 참여할 예정이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