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4 수 17:43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고품질쌀 생산, 이삭거름 주는 시기가 좌우”이삭패기 15일 전 뿌려야, 살포량 조절도 중요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쌀의 단백질 함량과 완전미율에 영향을 미치는 이삭거름은 이삭패기 15일 전에 주면 고품질 쌀 생산에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단백질 함량이 낮으면서 완전미율이 높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이삭거름을 주는 시기를 이같이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이삭거름을 이삭패기 25일 전에 주면 속이 차지 않은 벼 알이 너무 많이 달리게 돼 쌀 품질이 떨어진다.

반면 15일 전에는 이삭 일부가 퇴화되면서 적당한 벼알수를 유지하고 벼 알 크기도 커져, 이때 거름을 주면 전분이 충분하게 채워져 벼 알이 충실하고 완전미율이 높아진다.

실제 이삭패기 전 25일보다 15일에 이삭거름을 주면 현미 천 알의 무게는 0.7g, 완전미율은 3.2% 늘어 고품질 쌀을 생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삭거름 중 질소 성분은 쌀 수량을 늘리는 데 도움을 주지만, 쌀 단백질 함량을 높여 품질 향상에는 좋지 않으므로 거름 주는 양도 조절해야 한다. 고품질 쌀 생산 시 농진청 표준 거름을 주는 양에 따르면 질소는 10a당 성분량 기준 9kg이며, 이 중 이삭거름은 30%인 2.7kg 수준이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오명규 작물재배생리과장은 “기후변화로 쌀 수량과 품질도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이삭거름 주는 시기와 양을 잘 조절해 고품질 쌀을 생산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