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4 수 17:43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벼 월동해충 ‘먹노린재’ 철저 방제해야”군산시, 발생지역 확대 우려…7월 중하순이 방제 적기
군산시농업기술센터가 최근 예찰결과 ‘먹노린재’가 발견됐다며 벼 재배 농가의 철저한 예찰과 방제를 당부했다. 사진은 드론을 이용한 방제 모습. △사진제공=군산시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군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병래)는 최근 예찰결과 벼 수확량에 큰 피해를 주는 ‘먹노린재’가 발견됨에 따라 관내 벼 재배 농가의 철저한 예찰과 방제를 당부했다.

9일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월동해충인 먹노린재가 야산 및 주택가에서도 대량으로 발견되고 있으며 인근의 농경지 날아들어 논 가장자리에서 많이 관찰되고 있다는 것,

이에 따라 7월 중하순에 전문약제를 살포하고 약제 살포시 주서식지인 주변 야산 및 논뚝까지 방제해 2차 발생 밀도를 줄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먹노린재는 야산과 제방 등에서 겨울을 지내다가 6월 초부터 논으로 날아들어 8월말까지 번식하고, 논두렁 가까운 곳에서부터 벼를 흡즙하므로 피해 식흔을 쉽게 찾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먹노린재는 벼줄기의 아래부분을 흡즙하며 피해를 많이 받은 벼는 마른 잎이 많이 보이며 벼줄기와 어린이삭까지 흡즙해 제때 방제하지 않으면 쭉정이가 많이 발생하고 수확량을 크게 감소시켜 최근 문제 해충으로 대두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문현조 기술보급과장은 “7월 중하순 적기 방제하지 못하면 산란해 8월 중하순 성충으로 자라면서 개체수가 급증하며 2차 피해를 줘 쌀의 품질 및 생산량 저하가 우려된다”며, “먹노린재는 작은 충격과 소리에도 줄기속 또는 물속으로 숨어 방제가 어려우므로 논물을 빼고 해질 무렵 적용약제를 충분히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