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4 수 17:43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동해안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총력’경북도, 특별대책 회의 개최… 지자체 협력방안 강구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포항시청 회의실에서 산림청, 경북도, 동해안 5개 시군 관계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동해안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특별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대책회의는 효율적인 방제대책을 마련하고 동해안 5개 시군 간 상호 협력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는 산림청과 경북도의 재선충병 방제전략 및 중점 추진사항 설명과 포항시, 경주시, 영덕군의 재선충병 예찰 및 방제계획 발표에 이어 울진군, 울릉군에서 재선충병 예방 특별대책을 발표하고 확산방지 및 대응방안에 대한 자유토론 시간을 가졌다.

소나무재선충병은 1905년 일본에서 최초로 발견되었으며, 우리나라는 1988년 부산 금정산에서 최초로 발견된 이래 현재는 전국적인 피해양상을 보이고 있다.

피해수종은 소나무, 곰솔, 잣나무 등으로 피해 초기에는 묵은 잎이 아래로 처지고 30일 후부터는 새잎도 아래로 처지면서 급속하게 갈색으로 변색되어 당년에 80%, 이듬해 3월까지 100% 고사하는 무서운 병이다.

경북도는 2001년 구미시에서 첫 발생해 현재 18개 시군까지 확산된 상태이며, 올해 3월까지 방제사업은 피해고사목 15만본 제거, 예방나무주사 2천8백ha, 항공방제 1천2백ha, 지상방제 8천4백ha 등을 시행했다.

특히, 문경시와 영양군이 청정지역으로 환원되고 포항시가 피해등급 ‘극심’에서 벗어나 ‘심’지역으로 전환되는 성과를 거뒀다.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와 북방수염하늘소의 우화가 시작된 요즘에는 드론을 활용한 첨단 항공방제와 함께 지상방제를 병행해 매개충의 개체수를 줄이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부터 내년 봄까지 피해고사목 규모를 10만 본까지 줄여나갈 계획이다.

도의 올 하반기 주요 전략은 피해가 경미한 지역(김천, 영주, 영천, 상주, 경산, 군위, 의성, 영덕, 예천)을 중심으로 방제역량을 집중하여 청정지역 환원 기반을 만들고 재선충병 피해지역의 점진적 축소를 위한 압축방제를 실시한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철저한 예찰과 적극적인 전략 방제, 기본에 충실한 방제전략 추진으로 경북도 전 지역이 소나무재선충병의 청정지역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