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4 수 16:56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경북도, 지역 이마트와 마늘‧양파 소비촉진 나서오는 17일까지, 다채로운 이벤트 마련

[전업농신문=이호동 기자] 경상북도가 11일부터 17일까지 일주일간 대구‧경북 소재 이마트 15개점에서 ‘경북도-이마트-농협이 함께하는 마늘‧양파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 양파의 작황 호조에 따른 과잉생산으로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마늘 또한 수급조절과 안정적 가격보장에 난항이 예상됨에 따라 정부‧지자체‧농협 등 관련기관에서는 시장격리, 수출, 소비촉진 등 다양한 수급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경북도는 그동안 수출과 내수 촉진이라는 양방향 전략을 수립해 적극 추진 중에 있으며 공무원, 농협 직원 팔아주기, 직거래장터‧대형마트 연계 판촉행사, 대도시 아파트 직판행사 등 다양한 소비촉진 확대 대책을 전개하고 있다.

대책의 일환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이마트에서 경북 지역의 마늘과 양파를 매입‧판매하고 경북도와 농협은 판매 인력과 시식 행사, 홍보 등을 준비해 대구‧경북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마련됐다.

경북도는 이번 행사기간 중 양파40톤(판매가 1,980원/3kg), 마늘5톤 (깐마늘 3,180원/200g, 통마늘30입/12,800원)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특히, 11일 오프닝 행사가 열린 이마트 대구 월배점에서는 할인 행사를 대대적으로 실시하는 동시에 양파김치 만들기 시연과 함께 무료 양파 나누기, 홍보물 배부 등 방문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한편 도는 이와 별도로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올해 안으로 대만 5000톤을 비롯해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시장에 총 8000여 톤 이상의 양파를 수출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최초로 양파 농축 분말 스틱제품을 개발‧출시하는 등 소비 트렌드에 맞는 가공제품 개발도 진행 중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역 농업인들이 정성껏 재배한 양파를 하나라도 더 소비해 주는 것은 과잉생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큰 힘이 된다”며 “앞으로 농식품 유통전담기관인 경북 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을 플랫폼으로 제값 받고 안심하고 농사지을 수 있도록 현장의 농업인들과 호흡을 함께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호동 기자  lhd0373@daum.net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