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1 목 15:38
상단여백
HOME 뉴스 지방
안성시, 12일부터 가뭄대책 본격 추진종합상황실 운영 돌입, 상습 한해지 예찰 담당자 지정도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경기도 안성시가 한해 피해를 대비해 12일부터 한해 대책 종합 상황실을 운영하며 본격적으로 한해 대책을 추진한다.

9일 시에 따르면 현재 벼농사는 중간 물떼기 기간으로 농업용수 요구도가 높지 않고 하천물 및 저수율을 감안하면 양호하나, 물 공급시기까지 비가 오지 않을 경우 한해 피해가 발생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밭작물은 전체적으로 생육초중기로 말라죽거나 극심한 시들음 현상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비가 내리지 않을시 생육부진 및 극심한 시들음 증상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안성시는 이에 따라 상습 한해지에 대해 예찰 담당자를 지정, 매주 2회 이상 예찰을 실시하고 논의 용수부족면적, 밭의 시들음 정도를 파악해 용수공급 대책을 현장에서 조치 할 계획이다.

아울러, 읍면동사무소 양수기와 용수호수 점검을 완료하고 논이나 밭의 용수공급을 위해 주민 요청시 양수기, 용수호수, 물빽 등을 읍·면·동사무소에서 수시로 임대해 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가뭄대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는 한해 상습지 등에 항구적인 대책의 일환으로 수리시설이 없는 농경지 및 불안전 농경지(천수답)에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8개면에 17개 둠벙(물웅덩이) 설치 사업을 완료했으며, 농업용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둠벙 설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