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9 목 17:02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협, 태풍 피해 농업인에 5000여억원 지원김병원 회장, 법농협 지원대책 발표…낙과 1500톤 긴급 수매도
9일 전남 나주시 봉황면 욱곡리 배농가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와 관련, 농업인 지원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농협

[전업농신문=장용문 기자] 농협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위해 무이자자금 등 5000여억원을 지원하고, 낙과 과일 1500톤을 긴급 수매하기로 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9일 전남 나주지역을 방문, 태풍 ‘링링’ 피해를 입은 농업인을 위로하고, 범농협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농협은 이미 편성한 무이자자금 5천억원과 농축협의 재해 예산 143억원을 활용해 농가 피해규모에 따라 적극 지원하고, 재해보험금 50% 선지급과 함께 영양제·살균제·비료 등 영농자재를 최대 50%까지 할인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강풍으로 인한 배, 사과 낙과 1500톤을 가공용으로 긴급수매하고. 친환경 액비 제조 지원 및 소비촉진 할인판매 행사를 추진한다.

도복피해 벼에 대해서는 정부와 협의를 통해 주정용으로 특별매입을 추진하고, 태풍 피해농가에 대한 금리우대, 특례보증, 상환연기 등 각종 금융지원 방안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농협은 농작물 손해보험 조사요원 6200여명을 피해 현장에 즉각 배치했고, 시설물 긴급 복구를 위해 인력 및 장비 지원을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범농협 임직원, 자원봉사자 및 영농작업반을 투입, 우선 시급한 △낙과수거 및 수매지원 △과수농가 살균제 도포 △벼 도복 정리작업 △비닐하우스 보수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병원 회장은 “태풍으로 인한 농업인 피해가 조기에 복구되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민족 최대명절을 앞두고, 태풍 피해로 근심이 큰 농업인에 대한 판로확대, 일손지원, 농업시설 복구자금 지원 등 농협의 전사적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용문 기자  jy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용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