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9 목 17:02
상단여백
HOME 뉴스 임업
“국립수목장림, 장례문화 인식개선 앞장”산림청,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이 7일 경기도 양평군 양동고등학교에서 열린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수목장림에 대한 장례문화 인식개선과 활성화를 위해 7일 경기도 양평에서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국립하늘숲추모원은 2006년 자연장 제도가 도입된 후 국내 실정에 적합한 모델개발을 위해 산림청이 2009년 5월부터 운영 중인 국내 유일의 국립수목장림이다.

‘추억이 머무는 숲, 사람을 품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기념행사에는 추모객, 지역주민,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 240여명이 참석해 국립하늘숲추모원의 현재와 미래를 재조명했다.

이날 산림청은 10년간의 하늘숲추모원 운영 경과보고와 수목장림 활성화에 기여한 유공자 시상식을 진행했다.

또한 추석 연휴 전 고인을 찾은 후손들이 숲을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추모가족 대상 산림치유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이밖에 한국장례문화진흥원에서 주관한 장례문화 인식개선 공모전 수상작과 추모객의 수기를 담은 작품도 전시됐다.

국립하늘숲추모원은 2019년 6월까지 추모목의 81%가 분양됐으며, 누적 방문인원수는 추모객을 포함해 약 40만 명에 달한다.

한편 산림청은 지난해 공모를 거쳐 제2국립수목장림(기억의 숲) 대상지를 충청남도 보령 개화리 일대로 확정했으며, 2022년 경 개원할 예정이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