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6 금 12:19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어촌
“부모님 효도선물은 농지연금으로 하세요”한국농어촌공사, 광주송정역에서 추석 귀성·귀경객 대상 홍보
한국농어촌공사 이종옥 부사장(왼쪽)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11일 광주송정역에서 귀성객에게 떡을 선물하며 농지연금을 홍보했다. △사진제공=한국농어촌공사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지난 11일 광주송정역에서 추석 귀성·귀경객을 대상으로 우리 쌀로 만든 떡과 리플렛을 나눠주며 농지연금을 홍보했다고 최근 밝혔다.

농어촌공사에 따르면, 2011년 처음 출시된 농지연금은 농지를 담보로 매월 연금을 지급받는 상품으로, 만 65세 이상, 영농경력 5년 이상이면서 보유농지가 전·답·과수원으로 실제 영농에 이용되고 있으면 가입할 수 있다.

올해 상반기 누적 가입은 1만3176건으로 월 평균 지급액은 90여만원에 달한다. 가입건수는 연평균 14%씩 증가하며 농업인의 호응이 커지고는 있지만 고령농업인의 노후준비 여건에 비하면 가입률이 높지는 않다.

실제,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7년 기준 산업별 사회보험 가입률은 전체 70%를 상회하는 반면 농림어업은 20%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렇게 국민연금과 같은 노후준비가 거의 돼 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고령농업인이 농지연금에 선뜻 가입하지 못하는 이유는 계속 경작과 농지상속에 대한 부담 때문으로 분석된다.

농어촌공사는 이에 따라 자녀들이 가입을 적극 권유하는 경우 가입결정이 훨씬 더 쉬워진다는 점에 착안해, 가족이 모두 모이는 명절을 활용해 농지연금을 집중 홍보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인식 사장은 “농지연금은 농업에 평생을 헌신하신 농촌 어르신들이 경제적 안정을 누리며 자긍심을 갖고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돕는 제도”라고 말하고 “자녀들의 농지연금 가입 권유는 부모님께 경제적 안정을 선물하는 것”이라며 가입을 권유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