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3 일 19:03
상단여백
HOME 뉴스 임업
산림청, “산림자원정책 선순환 체계 구축”‘종묘생산 중앙심의회’ 개최…종자‧묘목 생산계획 등 점검
산림청이 17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 ‘종묘생산 중앙심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제공=산림청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지난 17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 5개 지방산림청과 9개 광역시·도 묘목 생산담당자,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품종센터, 외부전문가 등 27명이 참석한 가운데, ‘종묘생산 중앙심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심의회에서는 종묘·조림·벌채 사업에 대한 향후 3년간 수요를 예측해 종자와 묘목의 생산계획을 점검하고, 각 사업에 대한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됐다.

심의회에서 각 지방산림청과 광역시·도는 기관별 지난해 심의에 따른 2019년 묘목생산 결과와 향후 3년(2020∼2022년) 묘목생산·조림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는 최근 3년간의 조림면적, 주요수종 변화, 산주 수요, 지역산림계획 등이 반영됐다.

산림청은 이번 심의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산림자원정책 추진 방향을 설정하고, 국립산림과학원과 국립산림품종센터, 외부전문가 등은 각 기관이 발표한 계획의 적정성 등을 심의하고 조정에 나선다.

중앙심의 이후에는 심의결과에 따른 사업량 조정 등의 후속조치를 거쳐, 사업계획과 예산 및 평가에 반영하는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산림청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종묘생산 중앙심의회를 통해 묘목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경제적으로 가치 있는 산림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