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2 금 16:37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SVC, ASF 등 특별방역기금 3000만원 전달“한돈농가-동약업계 상호협력으로 한돈산업 위기 극복”
왼쪽부터 고려비엔피 김태환 대표, 대성미생물연구소 조항원 대표, SVC 박영호 대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코미팜 문성철 회장, 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 서승원 대표, 녹십자수의약품 나승식 대표. △사진제공=대한한돈협회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주)에스브이씨(SVC, 대표이사 박영호)는 지난 19일 대한한돈협회를 방문, 아프리카돼지열병(ASF)-구제역(FMD) 특별방역기금 3000만원을 기탁했다고 한돈협회가 최근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고려비엔피 김태환 대표, 녹십자수의약품 나승식 대표, 대성미생물연구소 조항원 대표, ㈜코미팜 문성철 대표와 SVC 박영호 대표, 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박영호 대표이사는 “안타깝게도 ASF 바이러스의 침투를 막아내지 못해 한돈산업에 비상이 걸렸다”며, 동물약품업계도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어려운 때일수록 대한민국 축산업의 이름으로 관계자들 서로가 도움으로써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고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이에 “ASF 발생으로 한돈산업 모두의 우려가 크지만 우리는 이미 구제역과 AI 등 치명적인 가축전염병을 성공적으로 막아냈던 경험을 갖고 있는 만큼 정부와 관련업계, 생산농가가 한 마음 한뜻으로 철통방역체계를 재가동해서 이번 사태를 신속하게 마무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동약업계가 보내주신 소중한 기금은 ASF 조기종식과 한돈산업 발전을 위해 의미있게 사용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SVC(Special Vaccine Company, Inc.)는 2011년 7월, 국내 동물용백신 제조사가 구제역 백신생산을 위해 출범시킨 컨소시엄이다. 고려비엔피, 녹십자, 대성미생물연구소, 코미팜 등 4개 업체는 SVC와 (주)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의 벌크 공급 계약에 따라 항원과 부형제를 직접 수입, 이를 각 제조사에서 자체 생산시설을 이용해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SVC를 통해 생산되는 국내 4개 업체의 구제역 백신은 힘백FMD(고려비엔피), 녹수 에프엠디 백신(녹십자수의약품주식회사), 대성 에프엠디 백신(DS FMD Vaccine, 대성미생물연구소), 프로백 에프엠디(PRO-VAC FMD, 코미팜) 등이 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