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6 금 12:19
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진청, 태풍 피해 농가서 일손돕기 구슬땀전북 정읍서 밭작물 수확…“일손 필요한 농가 지속적 지원”
농촌진흥청과 소속 연구기관 직원들이 8일 태풍 피해를 입은 전북 정읍시 옹동면 밭작물 재배 농가에서 고구마 캐기 작업을 돕고 있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9월 한 달 동안 잇따라 발생한 태풍으로 수확이 늦어진 농가의 일손 돕기에 나섰다.

농진청과 소속연구기관 직원 40명은 8일 전북 정읍시 옹동면에 있는 밭작물 재배 농가를 찾아 수확 시기를 맞은 고구마 캐기와 막바지 고추 수확에 힘을 보탰다. 이날 일손 돕기는 정읍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 10여 명도 함께 했다.

이번 일손 돕기는 지난 태풍으로 밭작물 수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가운데 인력 부족으로 수확 작업이 더딘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일손 돕기에 나선 품목별 농업전문가들은 현장 농업인의 목소리를 들으며 수확 이후 작물의 품질을 높이기 위한 보관방법 등을 안내했다.

농진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자연재해와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지속적으로 일손 돕기를 실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