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2 금 16:37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CJ Feed&Care, 아프리카돼지열병 ‘총력 방어’공장·각 지역 하치장 등 방역 최고수준으로 강화
CJ Feed&Care가 지난 9월 경기도 파주의 첫 ASF 의심신고 시점부터 공장·하치장 내부 및 외부 방역과 전 출입차량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제공=CJ Feed&Care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CJ Feed&Care(대표 신영수)가 한돈농가의 수호를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철통 방어에 나섰다.

CJ는 지난 9월 경기도 파주 1차 ASF 의심신고 시점부터 공장 및 각 지역의 하치장에 대한 방역수준을 최고 수준으로 높여, 공장·하치장 내부 및 외부 방역과 전 출입차량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매일 방역 활동 사항을 점검해 빈틈없는 방역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농장에 사료 배송을 하는 모든 벌크차량 및 영업사원에게 개인 소독분무기와 소독약을 제공해 공장·하치장 출입 시에 진행하는 강화된 소독과 더불어 개인 신체, 차량 운전석 발판, 핸들 등을 수시로 소독할 수 있도록 해 총력 방어에 나서고 있다.

CJ는 아울러 수의 전문 인력인 축산기술센터의 이오형 수의학박사를 ASF 질병 컨트롤 타워(Control-Tower)장으로 임명하고, 해당 조직과 CJ Feed&Care 전직원을 동원해 최신의 소식을 빠르게 취합·공유하고, 농가에게 최우선 지원하는 활동도 펼치고 있다.

CJ 관계자는 “국내 ASF의 조기 종식을 위해 그 동안 해외에서 ASF를 성공적으로 차단한 많은 노하우를 한국 현실에 맞게 체계화된 방역 활동을 통해 고객농가들에게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