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8 월 14:11
상단여백
HOME 뉴스 기자재
㈜경농, 서울에서 작물보호산업 발전방향 모색‘농업의 뿌리를 찾아서’ 캠페인, 국내외 30개 원제사 참가 성료
㈜경농이 10월 31일 서울 경복궁 일대에서 개최한 제11회 ‘한국농업의 뿌리를 찾아서’ 캠페인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농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경농(대표이사 이병만 회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경복궁 일대에서 국내외 30개 원제사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농업의 뿌리를 찾아서’ 캠페인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지난 2009년 시작돼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작물보호업계의 대표적인 미래농업을 위한 토론회로, 국내외 작물보호업계 전체가 모여 농업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미래를 위한 변화를 모색하는 장으로 발전하고 있다.

한반도의 중심이자 지난 600년간 우리 역사의 도읍이었던 서울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는 경복궁을 비롯해 북촌 한옥마을, 삼청동, 인사동 등 전통과 농업문화를 찾아보고 농업의 미래발전방향에 대해 토론했다.

캠페인을 주관한 ㈜경농 이승연 사장은 “농업계 전체가 모여 미래농업의 방향과 실천과제를 토론하는 의미깊은 자리였다”라며 “작물보호제업계가 단합하여 농업 신기술의 개발 및 보급을 통해 국가경쟁력 향상과 농가소득 향상에 앞장 설 것을 다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경농의 ‘한국농업의 뿌리를 찾아서’ 캠페인은 참가규모 면에서 작물보호업계 거의 모든 회사가 참가하고, 내용면에서도 한국농업의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면서 작물보호산업의 향후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등 작물보호업계의 대표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