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8 월 14:11
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ASF 피해농가, 정상입식 지연 보상해야”하태식 한돈협회장, “입식제한기간 예상소득 80% 지원 필요”
하태식 대한한돈협회 회장이 6일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피해농가 지원 강화와 방역조치 개선을 정부와 국회에 요청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6일 전문지 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ASF 피해농가들은 살처분후 소득 발생시까지 최소 2년 이상 소요돼 폐업에 준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정상 입식 지연에 따른 보상을 요구했다. 구체적으로 “AI의 경우 입식제한기간 동안 입식 지연에 따른 보상으로 예상소득의 80%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ASF 피해농가들도 AI에 준하는 보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 회장은 또 “정부 정책 판단으로 경기북부 4개 시군에서는 전수 살처분으로 이곳의 ASF 발생 및 인근 농가들은 장기간 입식이 불가하다”면서 농가가 폐업을 희망할 경우 폐업 보상을 해야 할 것이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정책자금 대환 및 긴급 융자 지원, 살처분 보상금 지급에 따른 세금 관련 사항 등도 피해농가 현실에 맞는 대책을 세워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하 회장은 “한돈협회가 ASF 정책 건의에 따라 환경부에서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을 위한 포상 포획 포상금은 두당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협회가 접경지역의 ASF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멧돼지의 남하와 동진을 차단하기 위해 광역 울타리 설치를 요구해 환경부가 파주에서 고성까지 동서를 횡단하는 울타리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하 회장은 이와 관련, “전국 야생멧돼지 개체수 50% 감축을 요청했으며, 환경부는 이에 대해 연말까지 10만두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전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