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6 금 16:30
상단여백
HOME 뉴스 임업
11월은 숲가꾸기 기간…“숲 소중함 알자”산림청, 전국서 9천여명 참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운영
13일 전북 고창군 대산면 편백나무 채종원에서 산림청 주최로 열린 ‘2019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에서 정토진(왼쪽 두번째) 고창군 부군수, 황인욱(오른쪽 두번째) 서부지방산림청장, 매산초등학교 학생들이 편백나무 종자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산림청

[전업농신문=김진섭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1월 한 달을 ‘숲가꾸기 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에게 숲가꾸기의 필요성을 알리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최근 밝혔다.

전국의 지자체 및 지방산림청 산림 담당 부서는 숲가꾸기 일일체험, 사랑의 땔감 나누어주기 등 숲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국민 참여 체험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전국의 167개 기관에서 9천여명이 참가해 271ha에서 숲가꾸기 체험행사를 실시한다.

특히 산림청 주관의 숲가꾸기 일일체험행사는 13일 전북 고창군에 위치한 채종원에서 열렸으며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 주민이 참가해 비료주기, 종자따기 등 숲가꾸기 활동을 체험했다. 전북 고창 채종원은 우량한 편백나무 묘목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한 그루 한 그루 정성 들여 심고 가꾸어 주면 나무들이 잘 자라나 우리나라 산림은 더욱 푸르고 건강해지고 이는 미래 세대에게도, 지금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숲가꾸기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진섭 기자  jin2001kim@palnews.co.kr

<저작권자 © 전업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